• 최종편집 2020-08-07(금)

TVN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윤시윤, 질식사 위기 봉착! 긴장감 폭등!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2.1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윤시윤이 질식사 위기에 봉착했다. 매스컴에 정체를 드러낸 포식자 살인마의 추가 살인 예고와 함께, 목숨 위기에 놓인 윤시윤의 모습이 포착돼 긴장감이 고조된다.

 

tvN 수목드라마 ‘싸이코패스 다이어리’(연출 이종재, 최영수/ 극본 류용재, 김환채, 최성준/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키이스트)가 오늘(11일) 밤 7회 방송을 앞둔 가운데, 예고 영상(https://tv.naver.com/v/11323906)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는 경찰 정인선(심보경 역)이 ‘포식자 살인마 전담팀’을 꾸려 수사에 박차를 가하자 심리적 압박과 위기감을 느끼는 ‘착각 살인마’ 윤시윤(육동식 역)과 ‘진짜 살인마’ 박성훈의 모습이 그려졌다. 특히 박성훈은 ‘포식자 살인마’가 매스컴을 타자 자신을 추궁하는 아버지에게 총구를 겨눠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와 함께 윤시윤은 수사 진척 상황을 알기 위해 수사 전담팀 사무실에 잠입해 위기에 처한 모습으로 향후 전개를 궁금케 했다.

 

이 가운데 포식자 살인마의 추가 살인이 예고돼 긴장감을 높인다. 공개된 7회 예고 영상은 시체를 발견하고 화들짝 놀란 윤시윤-허성태(장칠성 역)의 모습으로 시작돼 이목이 집중된다. 이어 “추가 살인이라니..”라는 윤시윤의 목소리와 함께, 진짜 포식자 살인마를 잡기 위한 정인선의 고군분투가 담겨 무슨 상황인지 긴장감을 자아낸다.

 

특히 사악한 미소를 지으며 살인을 벌이고 있는 박성훈의 모습이 등골을 서늘하게 한다. 누군가의 발목을 잡아 끄는 박성훈과, 선혈이 낭자한 바닥을 부여잡으려 하는 피해자의 간절한 손이 가슴을 섬찟하게 한다. 이에 윤시윤은 “이번 범죄는 일종의 초대장인 거죠. 나는 너를 만나고 싶다”라는 의미심장한 멘트로 궁금증을 치솟게 한다.

 

무엇보다 말미, 절체절명의 위기에 봉착한 윤시윤의 모습이 포착돼 충격을 선사한다. “나야. 포식자 살인마”라며 음성 변조를 하고 매스컴에 연락을 취한 누군가의 목소리에 이어, 연기로 가득 찬 차 안에서 질식사 위기에 놓인 윤시윤의 자태가 담겨 손에 땀을 쥐게 한다. 동시에 “정말 그 놈 일까요? 난 어쩐지 아닐 거 같은데”라고 읊조리는 박성훈의 내레이션이 흘러나와 긴장감을 높인다. 이에 윤시윤에게 무슨 일이 닥친 것인지, 매스컴에 정체를 드러낸 포식자 살인마의 정체는 누구일지 오늘(11일) 밤 방송될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본 방송에 궁금증이 더욱 증폭된다.

 

tvN 수목드라마 ‘싸이코패스 다이어리’는 어쩌다 목격한 살인사건 현장에서 도망치던 중 사고로 기억을 잃은 호구 육동식이 우연히 얻게 된 살인 과정이 기록된 다이어리를 보고 자신이 싸이코패스 연쇄살인마라고 착각하며 벌어지는 이야기. 오늘(11일) 밤 9시 30분에 7회가 방송된다.

 

<사진> tvN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7회 예고 영상 캡쳐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TVN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윤시윤, 질식사 위기 봉착! 긴장감 폭등!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