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1-14(목)

대한민국 남자 세팍타크로, 아쉬운 준우승 BY 홍성혁 아나운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8.3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대한민국 남자 세팍타크로 대표팀이 “2019 세계세팍타크로 선수권대회”더블 이벤트(2인제)에서 아쉬운 준우승을 달성하였다.

 

세팍타크로 대표팀은 8월 27일 태국 방콕에서 진행된 더블이벤트 결승전에서 더블 이벤트 강자 미얀마를 상대로 세트스코어 0:2(8-21, 20:22)패배하며 준우승을 차지하였다. 김영만(경북도청), 임안수, 정원덕(이상 고양시청)으로 구성된 우리 대표팀은 예선전에서 말레이시아, 미국을 꺾고 조1위로 진출 하였다. 8강에서는 2017년도 더블이벤트 우승팀인 필리핀을 상대로 앞도적인 경기력을 펼치며 세트 스코어 2:0으로 제압하였다. 같은 날 오전에 열린 준결승전에서 라오스와의 3세트 접전 끝에 세트스코어 2:1(21-19,15-21,21-14)로 승리하며 결승행을 확정했다.

 

 

 

그러나 국내경기장과 달리 연습경기장 바닥이 시멘트 바닥으로 되어 있어 선수들이 연습하는 과정에서 부상을 당하였다. 딱딱한 바닥에서의 지속적인 충격으로 인하여 다리에 피로가 쌓였던 킬러 김영만(서울시체육회)과 피더 정원덕(고양시청)이 결승전에서 통증을 호소하며 정상적인 경기력을 선보이지 못하였다. 교체로 들어간 킬러 임안수(고양시청)가 고군분투 하였으나 승부를 뒤집기에는 어려운 상황이였다. 결국 세트스코어 0:2로 미얀마에게 패배하며 우리대표팀은 준우승을 달성하는데 그쳤다.

 

이기훈 감독(고양시청)은 “결승전까지 열심히 뛰어준 우리 선수들에게 감사하다. 선수들이 부상이 있어 경기하는데 많이 힘들었을텐데 잘 참고 경기에 임해줬다. 앞으로 레구이벤트와 팀이벤트가 남아 있기 때문에 국민들이 많은 격려와 응원을 해주신다면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을 것이다.”라며 경기장을 떠났다.

 

 

이로서, 우리대표팀은 2019 세계세팍타크로 선수권대회 더블이벤트에서 남자 준우승, 여자 3위의 성적을 달성하였다. 이번 대회는 9월 1일까지 태국 방콕에서 계속된다.

 

 

 

사진제공 : 대한체육회, 대한세팍타크로협회

 
태그

전체댓글 0

  • 0430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한민국 남자 세팍타크로, 아쉬운 준우승 BY 홍성혁 아나운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