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2-11(목)

대한체육회, 2020도쿄하계올림픽대회 선수단장 회의에서 이의 제기 BY 박미라 아나운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8.2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대한체육회(회장 이기흥)는 2020 도쿄하계올림픽을 앞두고 8월 20일부터 22일까지 일본 도쿄에서 열리는 선수단장 회의에 참가하여 후쿠시마 인근 지역 경기장의 방사능 안전 문제 및 선수식당 식자재 문제에 대해 질의하는 등 최근 불거지고 있는 논란에 대한 해결을 위해 나섰다.

 

20일 진행된 본 회의에서 도쿄올림픽대회조직위원회는 방사능으로부터 안전한 식품 보급을 위해 힘쓰고 있다며 이의 제기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부정하였다.

 

 

이밖에도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무더위, 경기장 수질 문제 등에 대한 다른 참가국 국가올림픽위원회의 지적이 이어지기도 하였다.

 

이번 선수단장 회의는 도쿄하계올림픽대회 개최를 1년 앞두고 전 세계 참가국의 국가올림픽위원회 대표단, 도쿄올림픽대회조직위원회가 모여 대회준비 상황을 공유하고 점검하는 자리이다.

 

우리나라 대표단은 22일 진행될 회의에서 다시 한 번 후쿠시마 방사능 안전 문제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여 우리나라 선수단 및 전 세계 선수단의 안전 보장을 위해 힘쓸 예정이다.

 

 

 

자료제공 : 대한체육회

태그

전체댓글 0

  • 2836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한체육회, 2020도쿄하계올림픽대회 선수단장 회의에서 이의 제기 BY 박미라 아나운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