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1-15(일)

'차이나는 클라스' 한국 뮤지컬 성장, 한국인의 '흥' 때문! BY 박미라 아나운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7.0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한국 뮤지컬 시장의 과거와 미래가 공개된다.

3일(수)에 방송되는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이하 '차이나는 클라스')에서 한국 뮤지컬 역사의 산증인인 작곡가 프랭크 와일드혼과 김문정 음악감독의 두 번째 특강이 펼쳐진다.

최근 진행된 '차이나는 클라스' 녹화에서는 세계가 주목하고 있는 '한국 뮤지컬'의 역사와 현재, 그리고 미래에 대한 집중적인 강연이 펼쳐졌다. 김문정 음악감독은 현재 한국 뮤지컬 시장의 규모에 대해 설명했다. 과거에 비해 약 23배 급성장한 한국 뮤지컬 시장! 프랭크 와일드혼 작곡가는 빠르게 성장한 한국 뮤지컬 시장의 비결에 대해 '한국 뮤지컬 배우들의 가창력'을 꼽았다. 이에 홍진경 역시 "한국인들이 흥이 많기 때문인 것 같다"라고 말해 학생들의 공감을불러일으켰다.

이어 김문정 음악감독은 한국 뮤지컬 시장의 가파른 성장을 이야기할 때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오페라의 유령'으로 화제를 옮겼다. 특히 이날 '오페라의 유령' 초연 당시 주인공이었던 뮤지컬 배우 김소현이 강연 중에 영상으로 깜짝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김소현은 "이 작품 때문에 10만 원 넘는 티켓이 처음 등장했고 매 공연마다 전석은 매진이었다"라며 당시 '오페라의 유령'이 몰고 온 센세이션을 회상했다. 김문정 음악감독은 "이 작품을 기점으로 한국 뮤지컬 시장이산업화, 전문화되기 시작했으며 뮤지컬 관련 새로운 직업들도 탄생하기 시작했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니도 그 덕분에 이 시기에 음악감독으로 데뷔한 것이다"라며 수줍게 밝혔다는 후문.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는 7월 3일(수)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제공 : JTBC

 
태그

전체댓글 0

  • 7044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차이나는 클라스' 한국 뮤지컬 성장, 한국인의 '흥' 때문! BY 박미라 아나운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