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8-19(월)

'SBS 초면에 사랑합니다' 서동원-김지민, 진기주에게 없어선 안될 가족들 BY 김지창 아나운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4.2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서동원과 김지민이 ‘초면에 사랑합니다’에서 진기주와 현실 남매 케미를 선보인다. 

오는 5월 6일(월) 첫 방송을 앞둔 SBS 새 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연출 이광영/ 극본 김아정/ 제작 비욘드 제이)는 문제적 보스 도민익(김영광 분)과 이중생활 비서 정갈희(진기주 분)의 아슬아슬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로 안방극장에 새콤달콤한 기운을 불어넣는다. 

더불어 개성만점 신스틸러 서동원은 정갈희의 오빠 정중희 역을, 떠오르는 신예 김지민은 정갈희의 동생 정남희 역으로 분해 극에 긍정 에너지를 전달한다. 정갈희 역의 진기주와 한 지붕 가족으로 티격태격 케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극 중 정중희는 앞이 보이지 않지만 오히려 그 부분을 내세워 갑(甲)질을 하는 독특한 인물. 보이지 않는 세상에도 당당하게 자신의 몫을 하고 떳떳하게 큰 소리 치며 살아가는 모습으로 예비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또한 정갈희에게 폭풍 잔소리를 투척, 투덜대면서도 그녀에게 애정 넘치는 한 마디를 건내 리얼한 현실 남매의 모습을 보여준다고. 

그런가 하면 정남희는 현실을 냉정하게 판단하고 말도 거침없이 내뱉는 직선녀다. 남에게는 싹퉁 바가지처럼 보일지 몰라도 언니와 오빠는 끔찍하게 아끼는 츤데레 모습을 보인다. 뿐만 아니라 정갈희를 속이고 발칙한 일을 계획해 극에 흥미진진함을 예고하고 있다. 

이처럼 정중희와 정남희는 도민익(김영광 분)에게 치여 너덜너덜해진 상태로 집에 돌아오는 정갈희에게 없어서는 안될 존재다. 투닥거리면서도 서로 애정을 듬뿍 들어낼 세 사람의 케미를 기대케 하고 있다. 

진기주(정갈희 분), 서동원, 김지민이 보여줄 현실 남매 케미는 오는 5월 6일 월요일 밤 10시에 첫 방송되는 SBS 새 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 제공: SBS 

태그

전체댓글 0

  • 6862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SBS 초면에 사랑합니다' 서동원-김지민, 진기주에게 없어선 안될 가족들 BY 김지창 아나운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