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6-13(일)

종로구 혜화동, 공부해서 남주는 성곽마을 이야기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3.1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종로구(구청장 김영종) 혜화동은 경제적 어려움으로 학원을 다니기 힘든 저소득가정 청소년들의 학습을 돕기 위해 「공부해서 남주는 명륜·혜화 성곽마을 이야기」 를 실시한다.

 

「공부해서 남주는 명륜·혜화 성곽마을 이야기」는 관내 위치한 학교의 봉사동아리 학생과 저소득가정 청소년을 일대일로 매칭하여 학습 지원을 하는 프로그램으로, 봉사동아리 학생은 재능기부를 통해 이웃을 돕고, 저소득가정 청소년은 공부에 도움을 받을 수 있어 일석이조의 효과가 있다.

 

혜화동은 지난 2016년 관내에 위치한 서울대학교와 성균관대학교 학생들의 재능기부로 이 사업을 시작했으며, 올 3월부터는 서울국제고등학교 및 대학생 연합봉사동아리와 사업을 이어간다.

 

지난 1월 대학생 연합봉사동아리 ‘애지(愛知)’의 임원, 혜화동 마을대표, 혜화동장이 모여 중·고등학생 20명의 학습을 돕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맺었으며, 서울국제고등학교 봉사동아리 ‘그라시아스’는 오는 11일(월)부터 일대일로 초등학생 10명의 학습을 도울 예정이다.

 

혜화동은 혜화·명륜 성곽마을 주민공동체 대표와 협의를 하여 주민공동체 앵커시설 ‘이루재’(종로구 명륜10길 12)를 활용해 학생들이 공부할 수 있는 장소를 마련했다. 학생들의 재능기부와 지역 주민들의 도움으로 사업이 추진되어 온 마을이 함께 아이를 돌보는 따뜻한 동네를 만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숭인제1동은 3월 12일(화) 오전 11시 30분, 숭인제1동주민센터 대강당에서 「효행본부와 함께하는 어르신 위안잔치」 를 진행하고, 저소득 어르신 70여 명을 초대해 축하공연과 함께 점심식사를 제공한다.

 

종로구 효행본부 숭인제1동협의회와 함께 마련한 이번 행사에서는 효행본부 회원들과 직능단체 자원봉사자들이 직접 음식을 준비하고, 배식 봉사를 하며 어르신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할 예정이다.

 

김영종 종로구청장은 “경제적인 어려움으로 혼자서 공부하는 학생들을 위해 도움을 주는 봉사동아리 학생들과 주민들께 감사드린다. 더불어 행복한 살기 좋은 마을을 만드는 데 구에서도 아낌없는 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제공 : 종로구청

태그

전체댓글 0

  • 6554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종로구 혜화동, 공부해서 남주는 성곽마을 이야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