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8(목)

가수 방실이, 뇌경색 투병중 별세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2.2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가요계가 슬픔에 잠겼습니다. 1963년생, 향년 61세의 나이로 가수 방실이(본명 방영순) 님이 이 세상을 떠났습니다.


 17년간의 긴 투병 생활 끝에 뇌경색으로 인해 2024년 2월 20일 가요계의 큰 별이 지고 말았습니다.


1980년대, 미8군 부대에서 가수 활동을 시작하신 방실이는 1985년 박진숙, 양정희 님과 함께 여성 3인조 '서울시스터즈'를 결성하며 가요계에 눈부신 발자국을 남겼습니다.


 '첫차', '뱃고동', '청춘열차', '서울 탱고', '여자의 마음' 등 수많은 히트곡으로 대중의 사랑을 한몸에 받으셨던 그녀. 그러나 2007년 뇌경색으로 쓰러지신 후로는 긴 투병 생활을 이어가시며 가수로서의 활동을 이어가지 못했습니다.


고인의 빈소는 인천 강화군 참사랑장례식장에 마련되었으며, 많은 이들이 그녀의 마지막 가는 길을 슬픔과 함께 지켜보고 있습니다.


 방실이 님의 갑작스러운 소식에 가요계는 물론, 팬들도 큰 충격과 애도를 표하고 있습니다.


방실이 님의 음악은 그녀가 떠나신 후에도 많은 이들의 기억 속에 영원히 남을 것입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그녀가 남기신 음악적 유산이 앞으로도 많은 사람에게 위로와 희망을 줄 수 있기를 바랍니다.


지금까지 동네방네뉴스였습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가수 방실이, 뇌경색 투병중 별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