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14(금)

넷플릭스 [지옥] 충격과 혼란의 세계가 다가온다! 2차 메인 예고편 공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11.0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궁금증과 기대를 증폭시키고 있는 넷플릭스 시리즈 <지옥>이 2차 메인 예고편을 공개했다. 넷플릭스 시리즈 <지옥>은 예고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인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공개된 예고편은 난데없이 시작된 초자연적 현상으로 충격과 혼란에 휩싸인 세상에서 분열되기 시작한 사람들을 포착했다. 어느 날 갑자기 나타난 천사가 지옥행을 예고하고 약속된 시간에 등장한 지옥의 사자가 고지를 받은 사람에게 마치 형벌을 내리듯 지옥으로 데려가는 상황이 서울 한복판에서 벌어진다. 세상은 삽시간에 아수라장으로 변하고 이 모든 것을 신의 경고라 설파하는 새진리회와 믿을 수 없는 현실에 인간다움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사람들 그리고 고지를 받고 죄인으로 낙인찍힌 이들과 새진리회의 맹신도 집단까지, 혼란을 틈타 각자의 신념이 치열하게 부딪힌다.

“<지옥>은 결과적으로 사람들의 이야기”라는 연상호 감독의 말처럼 <지옥>에서 보여지는 다양한 인간군상은 보는 이들을 순식간에 이야기 깊숙히 끌어당긴다. 그리고 이를 더욱 흡입력 있게 이끄는 것은 단연 배우들의 힘이다. 유아인은 자신의 신념을 위해 모든 것을 불태울 준비가 되어 있는 정진수로 분해 강렬한 카리스마와 속내를 알 수 없는 미스터리한 모습으로 작품의 독특하고 묘한 분위기를 완성했다. 김현주가 “초월적인 존재를 믿지만 좀 더 인간답게 인간의 편에 선 인물”이라 설명한 민혜진 변호사는 흔들리지 않는 굳건한 모습으로 극의 중심을 잡는다. “<지옥>의 세계관을 현실로 끌어내려와야 하는 인물”이라 생각했다는 박정민은 가족을 지키기 위해 새진리회의 진실을 파고드는 배영재를 사실적으로 그려내 몰입도를 끌어올린다. 배영재의 아내 송소현으로 분한 원진아는 “복합적인 내적 갈등을 폭발시키는 과정과 감정선이 중요했다”며 소중한 사람의 지옥행 고지로 혼란과 고통에 빠지는 감정을 밀도 높은 연기로 표출했다. 지옥의 사자 출현 사건을 수사하는 담당 형사 진경훈으로 분한 양익준은 사회를 혼란에 빠뜨린 사건으로부터 딸을 지키기 위해 애쓰는 부성애와 경찰로서의 신념을 동시에 보여주며 극을 한층 더 현실감 있게 만든다. “우리가 알 법한 현실, 불확실성을 견디지 못해 그 이유를 찾고 싶어 하는 사람들의 모습”을 그리고자 했다는 연상호 감독의 바람은 각 캐릭터의 신념을 입체적으로 표현해준 배우들로 인해 완성되었다. 연상호 감독이 극찬을 아끼지 않은 배우들의 연기가 시청자들을 새로운 세계로 인도할 것이다.

벌써부터 전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는 넷플릭스 시리즈 <지옥>은 오는 11월 19일, 오직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에서 공개된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넷플릭스 [지옥] 충격과 혼란의 세계가 다가온다! 2차 메인 예고편 공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