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2-06(목)

[영상앨범 산] 가을, 친구와 떠나다 - 계룡산 국립공원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10.1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충청남도 공주시와 계룡시, 논산시, 대전광역시에 걸쳐 너른 자락을 펼친 계룡산 국립공원은 지리산 국립공원에 이어 우리나라 두 번째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산이다. 산세가 닭 볏을 쓴 용을 닮았다는 뜻의 계룡산은 이름에서부터 영험한 기운이 가득하고, 풍수지리학적인 측면에서도 기가 센 곳으로 꼽힌다. 충남의 명산, 계룡산으로 화가 박석신 씨가 오랜 벗인 가수 정진채 씨와 함께 가을 여행을 떠난다.


계룡산 한 자락을 품은 공주시는 백제의 수도이자 왕도였던 곳. 천 년 역사와 문화의 숨결이 흐르는 금강 줄기를 따라 가을이 찾아왔다. 백제시대는 물론 조선시대까지 지방행정의 중심지였던 공산성은 그 오랜 세월이 흐르는 동안에도 굳건함을 잃지 않고 있다. 공산성 주변 소나무 숲에는 우리네 삶과 닮은 소나무들이 굽었지만 꺾이지 않는 자태로 깊은 향기를 뿜어낸다. 눈길 닿는 곳마다 가을색이 선명해 자연스레 화첩을 꺼내 드는 박석신 화가. 종이 위에 청량한 가을 햇살이 가득 담긴다. 


대부분 계룡산 갑사나 동학사에서 산행을 시작하는 경우가 많은데, 일행은 계룡산의 4대 사찰 중 하나인 신원사를 들머리로 삼았다. 계룡산 산신에게 제사를 지냈던 곳이라고 전해지는 신원사에 들어서서 계룡산의 정기를 듬뿍 느껴본다. 보광원으로 길을 잡자, 어디선가 진짜 산신이라도 나타날 듯 안개가 자욱하게 내려앉는다. 신비로운 분위기에 취하는 것도 잠시, 초입부터 가파른 오르막에 마음을 다잡고 두 다리에 힘을 준다. 


그림과 노래를 통해 예술적 교감을 나누며 우정을 쌓은 두 사람. 마음 맞는 친구와 함께 걸음을 맞추며 오르는 길에 설렘이 가득하다. 울창한 숲과 짙은 안개에 풍경을 내어줄 듯 말 듯 애태우더니 가파른 암릉에 올라서자 시원한 조망을 선사한다. 하모니카 선율에 산행의 고단함을 달래고 계룡산 품 깊숙이 들어선다. 서서히 가을빛에 물드는 나무들을 보며 자연이 선사하는 찰나의 아름다움을 만끽한다. 하늘과 이어진 곳과 같다는 연천봉(743m)에 닿으니, 손만 뻗으면 구름을 잡을 수 있을 것만 같다. 연천봉 정상에서 일행처럼 친구와 함께 산에 오른 산객과 이야기를 나누며 ‘이름 꽃 그림’을 건넨다.


다시 길에 오른 일행은 관음봉을 향해 부단히 걸음을 내디딘다. 계룡산 속살을 따라 제법 가파른 길을 오르내리기를 수차례. 마침내 해발 766m 관음봉 정상에 서니, 연천봉과 삼불봉의 암릉이 용이 날아오르는 듯 멋스럽게 펼쳐진다. 무르익는 계룡산의 가을을 배경으로 오랜 우정이 그리는 그림 같은 선율을 <영상앨범 산>에서 만난다. 


◆ 출연자 : 화가 박석신, 가수 정진채

◆ 이동 코스 : 신원사 – 보광원 – 연천봉 – 관음봉 – 동학사 / 총 6.5km, 약 5시간 소요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영상앨범 산] 가을, 친구와 떠나다 - 계룡산 국립공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