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4-23(금)

[안녕? 나야!] 최강희X이레, 다시 돌아가기 위한 필사적 노력!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4.0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년 전 제자리로 돌아가기 위해 최강희와 이레가 필사적 노력을 기울인다.

 

7일 방송되는 KBS 2TV 수목드라마 ‘안녕? 나야!’(극본 유송이/ 연출 이현석/ 제작 비욘드제이,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15회에서는 37살 하니(최강희 분)가 17살 하니(이레 분)를 과거로 돌려보내기 위한 방법을 강구하던 중 가족사진에 주목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이와 관련해 제작진은 두 하니와 엄마 옥정(윤복인 분)이 가족의 즐거웠던 때가 담긴 사진첩을 함께 보며 추억에 젖는 모습이 담긴 스틸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서 세 사람은 아빠가 남긴 가족사진들을 바라보며 잔잔한 미소로 행복했던 당시를 회상하는 모습이다. 하니의 아빠 기태(김병춘 분)는 카메라로 가족들과 함께 보낸 소중한 한때를 차곡차곡 담아온 가운데, 과연 하니가 아빠가 남긴 사진첩을 통해 17살 하니를 돌려보낼 방법을 찾아낼지 관심이 모인다.

 

특히 아빠 기태는 하니에게 특별히 카메라를 선물하며 첫 출사에 나서는 등 딸에게 행복한 기억을 만들어준 것은 물론, 이날의 촬영을 통해 20년 후로 온 하니가 돌아갈 수 있는 실마리의 토대를 마련하기에 주목된다.

 

앞서 하니의 할머니 홍년(김용림 분)은 17살 하니의 구형 휴대전화에 집착하며 전화벨이 울리면 반드시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던 바, 이날 37살 하니는 할머니의 예언처럼 전화벨이 울리는 구형 휴대전화를 통해 17살 하니가 과거로 돌아갈 방법에 대한 힌트를 얻는다.

 

과연 구형 휴대전화 속 통화 상대방은 누구인지 관심을 고조시키는 가운데, 카메라에 담긴 추억들이 17살 하니를 제자리로 돌려보내는 데 힘을 발휘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제작진은 “오늘 방송을 통해 ‘안녕? 나야!’ 최대 관심사인 17살 하니가 왜 20년 뒤 미래로 오게 된 건지 확인할 수 있다”며 “17살 하니를 20년 뒤로 소환할 만큼 간절했던 누군가의 가슴 깊은 사랑과 37살 하니의 깨달음이 주는 감동을 기대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안녕? 나야!’는 연애도 일도 꿈도 모두 뜻뜨미지근해진 37살의 주인공 반하니에게 세상 어떤 것도 두렵지 않았고 모든 일에 뜨거웠던 17살의 내가 찾아와 나를 위로해주는 판타지 성장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로, 매주 수요일, 목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사진제공> 비욘드제이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안녕? 나야!] 최강희X이레, 다시 돌아가기 위한 필사적 노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