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4-23(금)

강북경찰서, 이륜차 법규위반 집중 단속 추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3.1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서울강북경찰서(총경 임만석)는 이륜차 교통안전 종합계획 추진의 일환으로 교통사망사고 예방을 위해 이륜차 법규위반 행위 집중단속을 실시한다.

 

서울경찰청 자료에 따르면, 2020년 교통사고 사망자는 6년 연속 감소했으나, 이륜차 사망사고는 ’18년 감소 이후 불규칙한 등락을 반복했다. 또한, 최근 3년간 서울에서 이륜차로 사망한 사람 3명 중 1명은 배달업 종사자로, 이륜차 배달종사자 사망사고는 매년 증가추세이다.

 

이륜차 집중단속은 이륜차 사고 다발지역 46개소에서 연중, 매일 실시한다. 중점 단속 항목은 다음과 같다.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단속도 확대한다. 교통위반이 많은 교차로를 선정하여 주요 사고를 유발하는 행위를 캠코더로 촬영하여 단속(고정형)하거나 순찰차 안에서 서행하면서 캠코더로 촬영하여 단속(이동형)할 예정이다. 이동단속 중인 순찰차에는 영상단속 중임을 알리는 스티커가 부착된다.법규위반 행위뿐만 아니라 음주단속 또한 실시하며, 이륜차 소음기·불법 부착물 등 불법개조 등도 지자체·경찰서 교통범죄수사팀이 합동으로 단속할 예정이다.

 

강북경찰서 교통과 관계자는 “이륜차 사고는 발생하면 치명적인 결과를 가져오는 만큼 사고예방을 위해 강도 높은 단속을 추진한다”며 “이륜차 준법운전”을 당부하였다. 법규위반 행위뿐만 아니라 음주단속 또한 실시하며, 이륜차 소음기·불법 부착물 등 불법개조 등도 지자체·경찰서 교통범죄수사팀이 합동으로 단속할 예정이다.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단속도 확대한다. 교통위반이 많은 교차로를 선정하여 주요 사고를 유발하는 행위를 캠코더로 촬영하여 단속(고정형)하거나 순찰차 안에서 서행하면서 캠코더로 촬영하여 단속(이동형)할 예정이다. 이동단속 중인 순찰차에는 영상단속 중임을 알리는 스티커가 부착된다.

 

강북경찰서 교통과 관계자는 “이륜차 사고는 발생하면 치명적인 결과를 가져오는 만큼 사고예방을 위해 강도 높은 단속을 추진한다”며 “이륜차 준법운전”을 당부하였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강북경찰서, 이륜차 법규위반 집중 단속 추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