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05(일)

TVN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 김수현-서예지 선거 유세 현장을 발칵 뒤집은 역대급 사건 발생!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6.2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배우 곽동연이 ‘사이코지만 괜찮아’에 환자로 특별 출연해 김수현과 서예지와 함께 역대급 사건 발생의 중심에 선다. 

 

tvN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연출 박신우, 극본 조용/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스토리티비, 골드메달리스트)에서 김수현(문강태 역)과 서예지(고문영 역) 그리고 곽동연(권기도 역)이 성진시를 발칵 뒤집을 일탈을 예고, 오늘(27일) 방송을 향한 쫀득한 긴장감을 높이고 있다. 

 

 

앞서 고향 성진시에 있는 병원으로 근무지를 옮긴 문강태(김수현 분) 앞에 고문영(서예지 분)이 다시 나타나면서 심상치 않을 앞날을 예감케 했다. 특히 마음에 드는 것은 꼭 가져야 하는 고문영이 문강태를 향한 욕망을 서슴지 않고 드러냈던 터, 성진시에서 재회한 그들의 인연도 한층 깊어질 기미를 보이고 있어 기대감도 치솟고 있는 상황. 

 

이에 오늘(27일) 방송에서는 괜찮은 정신병원의 환자이자 국회의원 아들인 권기도(곽동연 분)의 등장으로 문강태와 고문영 사이에 또 한 번 뜨거운 스파크가 튀어 오를 예정이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선거 유세 현장에 난입한 권기도와 그런 그를 바라보는 고문영, 난감한 표정의 문강태까지 세 사람의 각기 다른 감정이 담겨 있어 흥미를 유발한다. 

 

더불어 선거 유세 현장 단상에 오른 결연한 표정의 권기도가 결국 경호원들에 의해 끌려나가는 모습까지 사진만으로도 현장의 위기감이 느껴져 호기심을 자극한다. 여기에 관망 중인 고문영의 얼굴은 아무런 동요도 없어 사건의 전말에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이처럼 오늘(27일) 방송에서 곽동연은 환자 권기도 역을 맡아 특별 출연해 전개에 힘을 싣는다. 제작진은 “권기도의 캐릭터가 매우 강렬해서 고난도의 연기력을 요하는 장면이 많았는데 열정적인 연기 투혼에 감사드린다. 마냥 밝은 모습 뒤 슬픔을 숨긴 권기도에 완벽하게 빠져든 곽동연의 연기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곽동연은 “모든 배우들이 좋은 작품이라면 어떤 형태로든 참여하고 싶을 텐데 ‘사이코지만 괜찮아’가 저에게 그런 작품 이었다”며 남다른 소회를 밝혔다. 이어 “드라마 톤을 해치지 않으려 노력하면서 제가 표현하고 싶은 권기도란 인물과 서사를 풀어갔는데 그 과정이 즐거웠다. 함께 작업할 수 있도록 도와주신 스태프 분들과 김수현 선배님께 감사의 인사를 드리고 싶다. 많은 시청자 분들이 ‘사이코지만 괜찮아’를 재밌게 봐주셨으면 좋겠고, 저 역시 좋은 작품으로 인사 드리겠다”며 애정을 담긴 인사를 전했다.  

 

괜찮은 정신병원에 봄마다 찾아오는 단골 환자 권기도와 탈주를 돕는 기획자 고문영의 환상적인 조합은 보호사 문강태는 물론 지켜보는 시청자들의 가슴까지 쥐락펴락할 전망이다. 과연 권기도가 일으킨 사건은 문강태와 고문영 사이에 어떤 변화를 가져오게 될지 시청자들의 상상력도 증폭 중이다. 

 

한편, 버거운 삶의 무게로 사랑을 거부하는 정신 병동 보호사 문강태와 태생적 결함으로 사랑을 모르는 동화 작가 고문영이 서로의 상처를 보듬고 치유해가는 한 편의 판타지 동화 같은 사랑에 관한 조금 이상한 로맨틱 코미디를 그리는 tvN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오늘(27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사진 제공 : tvN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TVN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 김수현-서예지 선거 유세 현장을 발칵 뒤집은 역대급 사건 발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