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05(일)

TVN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 서예지, 김수현 일상에 침투 시작?! ‘괜찮은 정신병원’ 입성!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6.2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서예지가 김수현의 일상에 침투를 시작한다.

 

오늘(27일) 밤 9시에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연출 박신우, 극본 조용/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스토리티비, 골드메달리스트)에서는 동화작가 고문영(서예지 분)이 문강태(김수현 분)가 있는 괜찮은 정신병원의 집단치료 문예수업 선생님으로 나타나 깜짝 서프라이즈를 펼친다.

 

지난 회, 괜찮은 정신병원에서 일하게 된 보호사 문강태 앞에 고문영이 번쩍이는 천둥번개와 함께 나타나 강렬한 임팩트를 선사했다. 특히 돌직구 고백을 던져 그를 당황하게 만들었던 바, 이번엔 ‘사적’이 아닌 ‘공적’으로도 그의 일상에 침투해 거침없는 직진을 이어간다.

 

이에 본격 시동이 걸린 로맨스를 예고하며 시청자들을 두근거리게 하는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문강태와 고문영의 심상치 않은 대치에도 저절로 심장이 반응한다. 흥미로운 표정으로 그를 도발하는 고문영과 그런 그녀를 내려다보는 문강태, 둘 사이에 은근한 스파크가 튀어 또 한 번 달콤 살벌한 케미를 기대케 한다.

 

또 하나 주목할 점은 괜찮은 정신병원이 위치한 장소가 두 사람의 고향이자 각자의 상처를 품은 곳이라는 점. 문강태에게는 과거 엄마가 살해당한 충격과 이를 목격한 형 문상태(오정세 분)가 나비 트라우마에 시달리기 시작했다는 기억이, 고문영에게는 현재 이 병원에 입원해있는 아버지 고대환(이얼 분)이 어렸을 때 자신의 목을 졸랐던 악몽 같은 기억이 존재한다.

 

도망이 아닌 정면돌파를 선택한 두 사람이 다시 돌아온 고향 성진시에서 과연 어떤 새로운 이야기들을 풀어낼지 더욱 흥미진진한 눈을 반짝이게 만든다.

 

‘사이코지만 괜찮아’의 소재현CP 역시 ”오늘부터 극의 배경이 될 성진시는 모든 이야기의 시작점이자 문강태, 고문영의 곪아터진 상처를 품고 있는 곳“이라며 ”두 사람이 어떻게 상처를 직시하고 부딪치며 성장하게 될지 지켜봐 주시면 좋겠다. 조금 이상하더라도 괜찮은 ‘사이코지만 괜찮아’만의 로맨스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니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버거운 삶의 무게로 사랑을 거부하는 정신 병동 보호사 문강태와 태생적 결함으로 사랑을 모르는 동화 작가 고문영이 서로의 상처를 보듬고 치유해가는 한 편의 판타지 동화 같은 사랑에 관한 조금 이상한 로맨틱 코미디를 선보이고 있는 tvN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오늘(27일) 밤 9시에 3회가 방송된다.

 

사진 제공 : tvN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TVN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 서예지, 김수현 일상에 침투 시작?! ‘괜찮은 정신병원’ 입성!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