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4-05(월)

중랑, 지금 잠시 몸은 떨어져 계셔도 좋습니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3.0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중랑구청 직원들이 한쪽 방향으로 배치를 바꾼 구내식당에서 밥을 먹고 있다.

 


코로나19로 우리나라 뿐 아니라 전 세계가 엄중한 상황이다. 한 달이 넘었지만 코로나19의 기세는 꺾일 줄 모른다. 전문가들은 최대 2주가 고비라고 한다. 방역을 담당하는 의료진들은 ‘현 상황은 폭설이 내려서 집에만 있어야 하는 상황‘이라고 한다.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기 위해선 가급적 외출과 대인접촉을 최대한 줄이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중랑구(구청장 류경기)가 ‘사회적거리 두기’에 나섰다. ‘사회적거리 두기’는 불필요한 외출, 모임 등을 자제해 사람들끼리 서로 거리를 두는 것이다. 구는 먼저 직원들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구청 지하식당의 배치를 바꿨다. 당초 마주보며 이야기를 나누며 식사 할 수 있는 식당배치를 한쪽 방향으로 배치해 직원 간 거리를 둘 수 있도록 했다.

 

뿐만 아니라 직원들이 여가를 위해 이용하는 10개 휴양소에 대해 3월 중 이용을 4월로 연기했다.

 

시차출근제도 시행하고 있다. 중랑구 소속 직원들 중 일부는 ‘사회적거리 두기’를 위해 오전 10시 출근해서 7시에 퇴근하는 시차출근제에 참여하고 있다. 이와함께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52개의 각종 행사는 취소 또는 연기했고, 경로당 등 590개소의 공공시설에 대해 임시휴관을 시행하는 등 코로나19 바이러스 대응을 위한 사회적거리 두기를 적극 시행하고 있다.

 

중랑구는 사회적거리 두기로 마음의 거리 까지 멀어질 것을 우려해 SNS 소통 강화를 통한 심리적 연대를 강화할 방침이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중랑구는 직원은 물론 전 구민이 합심해서 코로나19에 대응하고 있다.”며, “코로나19 방역과 함께 심리적 방역도 함께 진행해 구민의 몸과 마음의 안전을 함께 지킬 것”이라고 밝혔다.

 

 

자료제공 : 중랑구청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중랑, 지금 잠시 몸은 떨어져 계셔도 좋습니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